<-- syntax highlight -->

대만은 차가 유명하다. 그리고 다양한 차로도 유명하다.

나는 차를 즐겨 마신다. 그래서 당연히 차에 대한 관심도 많다.

그래서 이번에는 대만 찻집 중에서 내노라 하는 찻집 중에 한 곳인 임무삼을 방문하였다. 임무삼은 대대로 내려오면서 약 130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고 한다.


찻집에 가깝게 도착했을때, 멀리서부터 차 냄새가 코를 자극해서 이곳이 바로 임무삼이구나 라고 알 수 있을 정도 였다. 고급차를 다루는 곳인 만큼 외부도 상당히 깔끔했다.








아래와 같이 차를 스테인리스 통에 담아서 전시를 하는데, 해당 차에 관심이 있으면 나이 지긋하신 사장님이 친절하게 상담해 주신다. 물론 중국어이다.  뚜껑에 있는 숫자는 해당 차 600g 의 가격이다. 그렇다고 해도 차 가격이 정말 엄청나다. 하지만 가격이 낮은거부터 높은 순서로 냄새라든지 설명을 듣게 되면 제일 비싼 차를 사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할 수 있다. -_-;;;



자신이 궁금한 차는 시음도 할 수 있으니 임무삼에서 여유를 갖고 많은 차를 시음도 하고 즐겼으면 하는 바램이다.




대만에서 대표적인 펑리수 가게들이 있는데, 치아더, 써니힐, 등등이 있다.

이중에서 타이베이 리치라는 곳도 펑리수와 월병을 잘 만들기로 소문난 곳이다.





아래와 같이 고급스럽게 펑리수들이 진열되어 있다. 이렇게 진열 되어 있는 펑리수들은 가격이 50NTD 부터 시작한다. (다소 높은 가격이다)




아래는 기본 펑리수 가격이 30NTD 부터 시작한다.



타이베이 리치에서는 녹두월병과 아래와 같이 견과류가 들어간 고급 펑리수를 사야한다.








고급진 펑리수는 아래와 같이 크키도 일반 펑리수하고 다르다. 거의 2배 크기이다. 그래서 50NTD 가 아깝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맛도 꽤 훌륭하여 여타의 유명한 펑리수 가게와 비교가 불가능 할 정도였다. 찌아더 만큼 사람이 줄을 서지 않는 것은 나름의 장점이다.




대만 반챠오 지역에 위치한 소원 펑리수는 노른자 펑리수, 카스테라로 유명하다.

이곳의 펑리수는 한 번도 먹어본 적이 없어서 이번에 도전해 보기로하고 방문하였다.




소원펑리수 입구




펑리수 가격표: 노른자가 있는 것과 없는 것있고, 개별로 포장된 펑리수는 10개에 220NTD 이고, 개별로 포장이 되지 않는 펑리수는 15개에 270NTD 이다.









펑리수를 사기위해서는 줄을 서야 하는데, 보통 금요일날 사람이 더 많이 온다고 하니 참고하도록 하자.




노른자 펑리수 포장지








노른자 펑리수의 속: 맛이 부드럽고 향기로운 버터향도 좋았다. 한국 관광객들이 많이 사가는 써니힐, 찌아더 펑리수와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맛이다. 가격도 싼 편이어서 더욱더 가성비가 좋게 느껴진다.


+ Recent posts